어버이날 잔치 - 잔치 그 이후

어버이날 잔치 글 모음(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1편 공항동 어버이날 잔치 준비 - 1. 담당자의 고민

2편 공항동 주병숙 통장님과의 만남

3편 공항동 어버이날 잔치 준비 - 유진숙 선생님, 김재옥 선생님 첫번째 만남

4편 공항동 어버이날 잔치 - 유진숙 선생님, 김재옥 선생님 두 번째 만남

5편 공항동 어버이날 잔치 - 큰 미래 지역아동센터 첫 번째 방문

6편 공항동 어버이날 잔치 - 큰 미래 지역아동센터 두 번째 방문

7편 어버이날 잔치 준비 - 당일 아침

8편 공항동 어버이날 잔치

9편 어버이날 잔치 - 평가회

 

 

 

<글쓴이 : 이미진 사회복지사>

 

어버이날 행사를 진행하고 난 후 1달 뒤인 6월 8일 금요일.


어버이날 이야기를 소식지에 싣고 싶어 인터뷰하고자 두 선생님을 만나 뵈었습니다.


먼저 두 선생님께 담당자의 고민부터 어버이날 잔치 평가회까지 쓴 글을 드렸습니다.

 

<어버이날 잔치 이야기를 바로 읽어보시는 김재옥 선생님>


아직 날것의 글이지만... 부끄럽지만 두 선생님과 함께했던 일들이 고스란히 남아있기에...

두 선생님께 작성한 글을 드렸습니다.

 

다행히도 두 선생님은 감사히 받아주셨고 꼭 읽어보시겠다며 약속하셨습니다.

다음으로 어버이날 잔치 동영상을 보여 드렸습니다.


정신없이 보냈을 어버이날 잔치.

인터뷰하기 전 동영상을 보며 다시 한 번 그의 따뜻함을 되짚고 싶었습니다.


두 선생님 동영상을 보시며

 “그래 저게 골목의 모습이지.”,

“저 때 너무 재밌었어. 그치?”하십니다.

 

<동영상을 보며 추억을 나눕니다.>


추억을 나누는 두 분을 보는 제 마음도 뿌듯함이 밀려옵니다.


인터뷰를 시작하기 전 어버이날 잔치에 대해 운만 띄었을 뿐인데

두 선생님의 어버이날 이후의 일화가 쏟아집니다.


먼저 김재옥 선생님은 정우랑 팀장님과 처음 만난 이후

이웃과의 관계가 중요하다 느껴 인사하고자 찾아뵈었던 아랫집 할머님과 친해졌다고 하셨습니다.


지금은 아랫집 할머님이 본인의 친언니들에게도 먼저 다가와 준 이웃이 있다고 자랑하셔서

친언니들이 김재옥 선생님께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겠노라며 약속을 했다고 하셨습니다.


유진숙 선생님은 이웃집 할머님께서 날마다 얻어먹기 미안하다고

삼겹살을 잔뜩 사다 주셨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웃집에 반찬 나누어주면 빈 그릇만 돌아오지 않듯 자연스러운 사람살이 같습니다.

 

봉사자와 수혜자의 관계로 만나지 않고 이웃으로 만났기에 더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어르신은 이웃이 반찬 가져오니 무엇이든 담아 주려 하십니다. 어떻게든 갚으려 하십니다. 도움을 주고받는 자연스러운 사람살이가 되는 겁니다.
복지요결 재가복지사업 중


유진숙 선생님은 잔치가 끝나니 이웃에게 더 많은 관심을 두게 되었다고 하십니다.


어버이날 잔치가 끝난 후 유진숙 선생님 빌라 2층에 새로운 이웃이 이사 왔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빌라 게시판에 ‘201호가 이사 왔습니다. 환영합니다.’라고 써서 붙여놨다고 하셨습니다.
그 이후 201호는 환영해주셔서 감사인사를 하러 오셨고 마주칠 때마다 인사를 주고받게 되었다고 하셨습니다.


이웃에게 먼저 손 내밀어 주신 유진숙 선생님께 감사했습니다.


유진숙 선생님을 보며 이웃과 관계를 맺는 것은 어려우면서도 쉬운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 선생님께 어버이날 잔치 이후 어떤 보람을 느끼셨는지 여쭈었습니다.

 

“우선 김재옥 선생님은 잔치 이후 어떤 보람을 느끼셨나요?”
“한가족이 되었다고 해야 할까요...?

한 가족처럼 만나고 인사하고... 고맙게 먼저 알아주시더라고요.

잔치 전에는 그런 게 없었는데 잔치 이후 저를 알아보세요.”

 

“유진숙 선생님은 어떤 보람을 느끼셨어요?”
“우리 동네 사람들을 더 많이 알게 된 것과 또 동네 어르신들이 지나갈 때마다 인사해주시는 거요.

동네 어르신들이 먼저 얼굴을 알아보고 손잡아주고 인사해주세요.

‘그때 새댁이지? 아주 맛있게 잘 먹었어’라고 하시면서요.”

 

어버이날 잔치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여쭈었습니다.

 

“김재옥 선생님 어버이날 이후 달라진 점이 있으시다면 어떤 것이 있으세요?”


“잔치 전에는 그저 이웃, 남이라고 생각했어요.

근데 지금은 이웃사촌이 되었어요. 가족같이 더 가까워진 생각이 들어요.

먼저 인사해주시니 내가 먼저 인사하게 되고...”

 

“유진숙 선생님께서는 달라진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인가요?”
“동네 어르신들하고 많은 대화를 나누게 되었어요.

 제가 집 앞에 꽃밭을 가꾸거든요.

그 꽃밭을 구경하고 계신 어르신이 있으면 잠깐 계시라고 하고 음식도 가져다 드리고...이야기도 나누고 해요.”

 

두 분께서는 어버이날 잔치 이후

동네 슈퍼마켓에서도, 집 앞에서도,

동네를 거닐다 보면 인사를 나누는 이웃들이 많아졌다고 합니다.


어버이날 잔치 전에도 이웃에게 많은 관심이 있으셨던 두 선생님.


어버이날 잔치가 끝나니 이웃에게 더 많은 관심을 두게 된다고 하십니다.


작고 소박하게 진행했던 잔치였지만 마을 안에는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두 선생님은 이번 잔치를 하고 나서 작고 소박한 잔치도 좋은 것 같다며 말씀하십니다.


유진숙 선생님은 잔치를 진행했던 주차장에 20~30분씩 파라솔을 치고 앉아

차를 나눠 마실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싶다 하십니다.


두 분께서는 앞으로 공항동에는 온정이 넘쳐 이웃 간 대화도 많아지고

서로 안부 인사를 묻고 지낼 수 있는 동네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하십니다.

 

참 감사합니다.

이렇게 저희 뜻 잘 이해해주시고 같은 이상을 가지고 함께할 사람 늘어나니 사회사업가는 신이 납니다.

 

어버이날 잔치 이후 공항동 안에는 놀라운 변화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작고 소박한 잔치였을 뿐인데 크고 작은 변화들이 일어난다는 게 신기 합니다.

 

아직 서투르고 부족한 저에게 많은 것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신 김재옥·유진숙 선생님 감사합니다.

 

댓글(4)

  • 김은희
    2018.06.15 10:01

    김재옥, 유진숙 선생님은 이웃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하셨습니다.
    이제껏 그 마음을 마을에서 동에서 봉사활동으로 가꿔오셨습니다.
    이번 잔치는 봉사활동이라는 마음보다 이웃과 함께 나누고, 즐긴다는 마음과 설렘이 크셨습니다.
    참 따뜻하고 고마운 분들입니다.
    선뜻 자리내어, 시간내어, 마음내어 이웃분들과 전을 부쳐 나눠 드시고,
    그 이후 서로 주고받고 나누는 이웃과의 사람살이가 더 와닿습니다.
    이런 보석같은 분들을 소개해주신 분도 참 고맙습니다.
    자그마한 동네잔치로 제안한 정우랑팀장, 이미진선생도 멋집니다.
    이게 사람 사는거구나 ! 생각합니다. 공항동 여기저기 이런 사람내음 가득하길 기대합니다.

  • 2018.07.08 15:30

    이미진 선생님~
    실천도 잘했는데, 그 과정을 이렇게 잘 정리했군요.
    과정 기록을 함께했던 이웃과 나눠 읽고 다듬는 모습도 좋아요.
    이렇게 좋은 사례 만들어주어 다른 곳에도 두루 소개할 수 있겠어요.
    고맙습니다.

  • 정우랑
    2018.08.20 19:52

    "지금은 아랫집 할머님이 본인의 친언니들에게도 먼저 다가와 준 이웃이 있다고 자랑하셔서
    친언니들이 김재옥 선생님께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겠노라며 약속을 했다고 하셨습니다."

    우와. 멋지네요.
    아랫집 할머니와 김재옥 선생님의 관계도 귀한데
    그 가족분들과의 관계도 생겼습니다.

    이웃을 살피는 김재옥 선생님의 따뜻한 마음이
    가족들에게도 전해졌나 봅니다.
    이런게 사람 사는 모습이지요. 정겹습니다.

    복지관에서 나서서 행사를 진행하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김재옥, 유진숙 선생님께서
    동네 어른들께 전 대접하는 잔치였기에 가능한 풍경입니다.

  • 정우랑
    2018.08.20 19:56

    "어버이날 잔치가 끝난 후 유진숙 선생님 빌라 2층에 새로운 이웃이 이사 왔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빌라 게시판에 ‘201호가 이사 왔습니다. 환영합니다.’라고 써서 붙여놨다고 하셨습니다.
    그 이후 201호는 환영해주셔서 감사인사를 하러 오셨고 마주칠 때마다 인사를 주고받게 되었다고 하셨습니다."

    일상에서 이웃을 살피는 실천 멋집니다.
    201호 주민은 어떻게 생각하셨을까요?
    혹여 공항동에 처음 이사온 분이라면 어땠을까요?
    분명, 아직은 잘 모르지만 최소한 내가 사는 이 빌라는
    사람사는 곳 같다, 정겹다 생각했겠지요?

    모든 빌라에서 이사오는 분을 이렇게 환영하는 모습 그려봅니다.
    새로 오시는 분을 주변 이웃이 환영하고
    떠나는 분은 함께 아쉬워합니다.

    이런 경험을 하시도록 주선해도 좋겠습니다.
    일상에서의 작은 실천이 결국 동네를 바꿉니다.
    공항동 지역사회를 일구는 일입니다.

    유진숙 선생님의 실천 이야기 들으며
    사회사업 실마리 찾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