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똑똑] 30통 추석잔치_준비

(글쓴이: 곁에있기1팀 정민영 사회복지사)

 

 

민족 대명절 추석이 찾아왔습니다.

이번 추석은 방화2동주민센터와 연계하여 진행했습니다.

통장님을 통해 복지관에서 살펴보면 좋을 이웃을 소개받았습니다.

방화2동주민센터와 준비한 추석 음식 꾸러미를 통장님이 소개해주신 이웃들에게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나아가 그분들이 또 다른 이웃들과 나눌 수 있도록 돕고자 합니다.

 


 

30통 통장님께 잔치 제안하기

30통 한승미 통장님께 연락드렸습니다.

 

통장님 혹시 이번 30통 추석 잔치를 함께 하실 수 있으실까요?”

어쩌죠. 저도 하고 싶은데 지금 해야 할 일이 많아서 이번에는 시간 내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함께 하고픈 마음이 크셨지만 여러 가지 상황으로 아쉽게 함께 하지는 못하셨습니다.

 

통장님 그러면 30통 이웃들에게 간단하게 몇 줄이라도 명절 잘 보내시라고 엽서를 써주실 수 있으세요?”

그럼요. 당연히 써줄 수 있죠. 몇 분에게 드려야 하는지 알려주시면 써서 드릴게요.”

 

통장님은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운 마음을 엽서로 대신 전하기로 하셨습니다.

통장님께서는 8명의 이웃에게 정성스럽게 엽서를 써주셨습니다.

통장님의 마음이 담긴 엽서는 사회복지사가 대신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한승미 통장님께서 직접 쓰신 엽서


 

서송자 반장님과 만남

30통을 담당하시는 반장님들께 연락드렸습니다.

아쉽게도 개인적인 사정으로 잔치를 하시기가 어려웠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송자 반장님께 연락드렸습니다. 반장님께 추석 잔치 목적과 내용을 설명하고 참여 제안을 했습니다. 반장님께서 흔쾌히 수락해주셨습니다.

 

“좋은 일이네요. 같이해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이면 당연히 도와드려야죠.”

 

반장님과 추석 잔치 의논

 

추석 잔치를 구실로 반장님을 처음 뵈었습니다.

당연히 당신께서 해야 할 일이라며 흔쾌히 잔치를 진행해주시는 반장님이 계셔서 든든합니다.

반장님을 도와 즐겁게 추석 잔치하고 싶습니다.

댓글(1)

  • 손혜진
    2021.10.06 21:36

    추석 잔치를 구실로 서송자 반장님을 만나게 되었어요.
    이웃과 나누는 좋은 일에 기꺼이 동참해주신 서송자 반장님 알게 되어 고맙습니다.
    처음 뵈었는데 선한 인상이 기억에 남습니다.
    앞으로 다른 일도 제안하고 함께 하면 좋겠습니다.
    인연이 소중하고 감사합니다.

    한승미 통장님, 바쁜 시간을 쪼개 이웃들에게 엽서를 써주셨습니다.
    정민영 선생님이 통장님께서 할 수 있는 만큼 참여하시도록 제안했습니다.
    덕분에 통장님도 참여하신 추석 잔치가 되었고, 이웃들에게 마음도 전하셨습니다.
    주어진 상황 속에서 의미있게 실천하기 위해 궁리하는 정민영 선생님이 있어 든든해요.

    여덟 분에게 엽서 쓰는 일도 쉽지 않지요.
    서송자 반장님을 만나 설명드리는 사진 속 정민영 선생님 모습을 보니,
    한승미 통장님께도 정성껏 설명드렸을 모습이 상상됩니다.

    이웃들을 위한 마음과 더불어 정민영 선생님의 정성과 마음을 읽으셨기에
    이렇게 참여해주셨을 겁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