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안녕!]곁에있기2팀 1+1 추석 인사캠페인 이야기_8통 편

(글쓴이 : 김민지 사회복지사)

8통 1+1 추석 인사캠페인 이야기

8통 추석 잔치 날, 동시에 1+1 추석 인사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통장님을 따라 만나는 주민분들께 복지관을 소개하며 음식을 전했습니다.

캠페인의 의미를 잘 알아주시길 바라며 참여를 제안했습니다.

 

이전에 통장님의 소개로 만나 뵌 적이 있는 김 씨 어르신 댁에 들렀습니다.

김 씨 어르신께서는 올해 방화동에 이사 오시어 이웃과 인사 나누고 싶어 하는 분이셨습니다.

이경숙 통장님께서 윗집에도 당신께서 잘 아는 분들이 사신다고 떠올리셨습니다.

김 씨 어르신과 관계를 주선해 드릴 좋은 기회였습니다.

김 씨 어르신께 윗집에 음식을 나누시면 어떨지 여쭈니 그럼 좋겠다고 하셨습니다.

 

김 씨 어르신에게 인사 캠페인을 설명하고 심부름을 부탁받는 모습

이사 오면 인사 떡을 돌리듯 김 씨 어르신도 추석을 구실로 같은 빌라 이웃에게 인사 전하셨습니다.

편지 쓰시는 것은 어렵다고 하셨지만, 같은 빌라의 윗집 두 집에 음식을 나누셨습니다.

어르신은 거동이 불편하시어 이경숙 통장님과 사회복지사가 심부름했습니다.

 

윗집 이웃들에게 밑에 집 김 씨 어르신께서 추석 잘 보내라고 음식 보내셨다고 전했습니다.

 

어머. 밑에 집 할머니가 보내셨어요? 잘 먹겠습니다. 감사하다고 인사드려야겠네요.”

 

김 씨 어르신과 윗집 이웃분들이 한 번 더 인사 나누실 계기가 생겼습니다.

서로 감사 인사 나누시며 관계가 또 지속되길 기대해봅니다.

 

시간이 맞지 않아 통장님과 만나기 어려웠던 이웃은 권민지 팀장님과 만났습니다.

 

정 씨 어르신은 앞집 동갑 친구분과 음식을 나누셨습니다.

1+1 추석 인사캠페인을 제안 드리니 대번에 앞집 이웃에게 가져다줘야겠다고 떠올리셨습니다.

이름은 모르지만, 동갑 친구라고 소개하셨습니다.

정성스레 편지를 눌러 쓰고 머리를 다듬고 앞집으로 향하셨습니다.

 

편지를 쓰시는 정 씨 어르신

친구! 잠깐 나와봐요! 추석 잘 쇠라고 가져왔어요.”

 

정 씨 어르신께서 음식을 전하며 추석 인사를 건네셨습니다.

이웃 어르신께서도 반가워하시며 고마움을 전하셨습니다.

저희가 앞서 정 씨 어르신 댁에 찾아와 시간이 엊갈려 문앞을 서성일 때

무슨일인가 하고 걱정스레 지켜보셨던 어르신이었습니다.

서로를 생각하시는 마음이 깊으셨습니다.

서로 이름은 모르신다기에 궁금하여 여쭤보았습니다.

 

정 씨 어르신께서 앞집에 친한 동갑 친구가 있으시다기에 같이 인사드리러 왔어요.

어르신은 성함이 어떻게 되세요?”

 

앞집 이웃분은 한 씨 어르신이었습니다.

두 분은 서로 이름도 모르고 동갑 친구로만 알고 지내다가 이번 기회로 처음 이름을 알았다고 하셨습니다.

 

"한 씨 였구나. 이제야 이름을 똑바로 알았네!"

 

인사캠페인을 구실로 두 분 더 가까운 친구 사이 되셨습니다.

 

정 씨 어르신과 한 씨 어르신의 우정 사진

강 씨 아저씨는 평소에 당신을 잘 살펴보고 도와주는 이웃 아주머니를 떠올리셨습니다.

평소에 고맙단 인사도 잘 못했는데 이번 기회에 전해줘야겠다고 하셨습니다.

민망해하시기에 하고 싶은 말씀을 편지에 대신 적어드렸습니다.

강 씨 아저씨께서 다음날 직접 전해주시기로 하셨습니다.

 

8통 잔치가 끝날 때 즈음 우연히 만났던 이정애 반장님도 떠오릅니다.

통장님과 잔치 하는 것 보시고는 관심 가져주시고 당신께서도 음식을 나누면 좋을 이웃을 떠올려주셨습니다.

그 이웃에게는 이정애 반장님께서 편지 써서 음식 나누실 수 있도록 부탁드렸습니다.

흔쾌히 함께하셨습니다.

반장님께서 떠오른 이웃분께 음식 나누시기로 하셨습니다.

통장님과 다닌 덕분에 좋은 인연을 이렇게 또 만났습니다.

 

이경숙 통장님, 이정애 반장님,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이웃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댓글(2)

  • 김상진
    2021.10.20 10:24

    이경숙 통장님, 이정애 반장님, 그리고, 함께 해주신 모든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 권민지
    2021.11.09 17:01

    추석 잔치와 1+1 인사캠페인이
    함께 진행되니 더 풍성하고
    동네가 들썩였습니다.

    저도 민지 선생님과 오랜만에
    함께 동네 나가서 주민분들을
    만나 인사하고 이야기 나누니
    엄청 좋았습니다.

    나를 생각해주고 기억해주는
    이웃이 있다는 것은 얼마나
    소중할까요?

    그 마음을 이번 추석 때
    잘 전할 수 있게
    김민지 선생님이
    통장님과 함께 잘 거들었습니다.

    서로 인사 나누고, 마음 나누는
    일들이 많아질수록 우리 동네는
    이웃과 인정이 넘쳐나는 곳이
    되겠지요?

    앞으로도 이런 일들이
    동네 곳곳에서 많이
    일어나길 소망합니다.

    이번 추석 인사캠페인을 계기로
    이웃분들의 관계가 더 좋은 관계로
    지속되길 바라봅니다.

    실천기록 잘 읽었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